또 경비원 때리고 갑질…“입주민이 목 졸라”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국민일보DB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입주민이 관리소장 겸 경비원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부산 사상구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60대 입주민 A씨가 70대 관리소장 B씨의 목을 조르고 폭행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경찰은 아파트 공사 공고문 부착과 관련해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B씨는 이번뿐만 아니라 2013년부터 지속해서 입주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한 뒤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