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리하면 아내 핑계 대는 文정부 남자들…자격 없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청와대가 김조원 민정수석의 서울 강남 아파트 처분과 관련해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본인이 얼마에 팔아달라(고 하는 걸) 남자들이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 해명한 데 대해 비판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7일 페이스북에 “문재인정부 남자들은 불리하면 하나같이 아내 핑계를 댄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사례를 언급했다. 그는 “조국 전 민정수석은 장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사모펀드 투자가 문제가 되자 재산관리는 아내가 전담해 자신은 몰랐다고 했다. 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도 흑석동 건물 매입 논란 일자 아내의 결정이라고 책임을 돌렸다”며 “청와대에 불리하면 아내 핑계 대라는 대응 매뉴얼이라도 있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청와대에 남으려면 2주택 무조건 팔아야 하는 소동도 괴상하지만 일단 국민에게 약속했다면 당사자인 김 수석이 책임지고 지켜야 한다. 그런데 시세차익 좀 더 보겠다고 고가에 매물 내놓고 팔리지 않자 이제 와서 그 책임을 아내에게 돌리고 있다”며 “자기 부동산 하나 맘대로 못해 아내 핑계 대는 사람은 국정 맡을 자격도 없다”고 지적했다.

전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수석의 아파트 매매에 대해 “처분 노력을 하는 것으로 이야기를 들었다”며 제가 듣기로는 (김 수석이) 부동산을 팔아달라고 내놨는데 ‘얼마로 팔아달라고 했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 (집을 내놓은 뒤) 그 이후 상황은 김 수석도 잘 모른다. 늦어도 월말까지는 팔릴 것으로 본인도 생각한다”고 전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