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들어온 흑곰…가족 위해 맨손으로 물리친 美 아빠들

Anchorage daily news 캡처

미국의 용감한 두 아빠가 집에 침입한 거대 흑곰과 싸워 가족을 안전하게 지켜냈다.

7일 미국 폭스뉴스 등은 지난달 31일 오후 11시쯤 미국 알래스카주 주노의 한 이동식 주택에 거대한 흑곰이 침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흑곰은 놈 롯의 친구 브랜던 맥베이가 놈의 집 문을 열고 들어오면서 뒤따라 들어왔다. 흑곰이 침입한 당시 놈의 집 거실에는 앤젤라 롯과 자녀 10명이 있었다.


앤젤라는 흑곰이 침입하자마자 본능적으로 두 살배기 아이를 안고 침실로 대피했고 나머지 아이들은 탁자나 소파 밑으로 재빠르게 몸을 숨겼다.

맥베이와 놈은 곰의 관심을 자신들에게 돌리기 위해 소리를 지르며 곰이 아이들과 멀어지도록 유인했고 곰은 맥베이와 놈에게 뛰어들었다. 맥베이는 “곰이 공격하는 동시에 나도 팔꿈치로 공격했지만 곰의 계속된 공격을 받고 곰에게 깔리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그들은 끝까지 저항했고 곰은 끝내 벽체와 창틀을 뜯어내고 도망갔다.

맥베이는 곰 발톱에 찔려 몸의 여러 곳에 구멍이 뚫리는 상처를 입었고 몸 곳곳에도 깊은 발톱 자국이 남았다.

알래스카의 생물학자 로이 처치웰은 “곰들이 주로 비어있는 집에 침입하기 때문에 사람이 곰과 마주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최근 곰의 먹잇감이 줄어들면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직 롯의 집에 침입했던 흑곰은 붙잡히지 않았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