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곡성 산사태로 3명 사망… “폭우로 매몰자 구조 중단”

7일 오후 전남 곡성군 오산면 야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이 매몰돼 현재까지 3명이 사망했다. 전남 곡성군 제공

7일 전남 곡성에서 폭우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해 주택이 매몰되면서 최소 3명이 숨졌다.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29분쯤 전남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4채가 매몰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오후 9시22분쯤 A씨(71·여)를 구조해 병원에 이송했으나 숨졌다. 이어 50대 남성과 50대 여성 등 2명을 구조했으나 이들 모두 사망했다.
인근 주민들은 “갑자기 ‘쿵’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산사태가 난 것 같았다”고 말했다.

방재당국은 매몰된 집 내부에 2∼3명이 더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추가 매몰자 구조에 나섰다. 그러나 폭우가 계속되는 데다 흙을 파내면 또 토사가 밀려 내려올 위험이 있어 오후 11시40분부터 작업을 중단했다.

이날 사고 지점과 가까운 곡성 옥과에는 하루 동안 278.5㎜의 폭우가 쏟아졌다. 광주·전남에 최고 200㎜가 넘는 폭우가 내리면서 영산강과 섬진강에 홍수경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장마철에 지반이 약해진 데다가 이날 강한 비가 내려 흙이 무너져 내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기상이 호전되는대로 구조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후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