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밑까지 차올라 ‘아슬아슬’…범람 위기에 놓인 광주천

많은 비로 광주천이 불어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 수위까지 도달하고 있다. 뉴시스

시간당 6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광주천이 범람 위기에 놓이고, 영산강·섬진강 14개 지점에 홍수 특보가 내려지는 등 광주와 전남 지역 주요 하천이 위태로운 상황에 놓였다. 7일 오후 들어 수위가 급상승하면서 태평교를 비롯해 광천1교, 광천2교, 광암교 등 광주천 하부 도로 10여 곳에 대해 차량과 인적 통행이 전면 금지됐다.

많은 비로 광주천일 불어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 수위까지 도달하고 있다. 뉴시스

많은 비로 광주천일 불어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 수위까지 도달하고 있다. 뉴시스

많은 비로 광주천일 불어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 수위까지 도달하고 있다. 뉴시스

많은 비로 광주천일 불어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 수위까지 도달하고 있다. 뉴시스

이에 인근 양동시장 상인들과 주민들에 대한 대피령이 내려졌고, 상가들은 서둘러 철수했다. 하천 주변에 정차돼 있던 차량들도 급히 대피하거나 우회 운행 중이다. 떼믄ㅇ[ 일부 구간에서는 퇴근길 혼잡이 빚어졌다.

광주천 범람은 지난 2009년 자연하천 개수 공사 이후 단 한 번도 발생하지 않았다. 2007년과 2009년 집중호우로 범람 위기를 맞긴 했으나 다행히 수위가 낮아져 위기를 모면했다. 인명 피해나 대규모 재산 피해도 막을 수 있었다. 영산강과 섬진강은 홍수 위기에 처했다. 8시간만에 14개 지점에 홍수 특보가 연쇄적으로 발령됐다.

영산강 홍수통제소는 우선 이날 오후 3시10분을 기해 영산강 지석천 남평교 지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한 데 이오 50분 뒤 이를 홍수경보로 격상했다. 3.49m이던 수위가 4.64m까지 상승하면서 경보로 상향됐다. 남평교를 시작으로 영산강 나주대교, 섬진강 수계인 곡성 금곡교와 태안교, 구례교와 구례 송정리에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집중호우가 그치지 않고 빗줄기가 더욱 굵어지면서 오후 7시10분 금곡교를 비롯해 30분 뒤 나주대교, 다시 50분 뒤 구례교, 이어 9시50분에 구례 송정리까지 4곳이 잇따라 홍보 경보로 격상됐다.

이 와중에 곡성에서 산사태로 3명이 숨지고 2명이 매몰되는 등 인명 피해까지 발생했고, 섬진강 수계 경남 하동군 읍내리와 영산강 수계 광주 극락교, 장록교에 수위가 올라가면서 각각 자정 무렵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홍수통제소 관계자는 “불어난 물에 승촌보, 죽산보 등을 개방했다”며 “농경지와 저지대 주택가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주민 대피령에 대비해달라”고 전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주말까지 많게는 비 250㎜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비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