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곡성 산사태 사망자 4명…나머지 1명 수색 중

8일 오전 전남 곡성군 오산면 산사태가 발생한 주택에서 구조대가 매몰자를 수색하고 있다. 전날 오후 8시 29분 발생한 산사태로 이곳 주택 3동에서 5명이 매몰됐다. 연합뉴스

전남 곡성 산사태 현장에서 1명이 추가로 구조됐지만 결국 숨졌다. 이로인해 사망자는 총 4명으로 늘었다. 방재 당국은 1명이 더 매몰된 것으로 추정,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8일 오전 전남 곡성군 오산면 산사태가 발생한 주택에서 구조대가 매몰자를 수색하고 있다. 전날 오후 8시 29분 발생한 산사태로 이곳 주택 3동에서 5명이 매몰됐다. 연합뉴스

7일 오후 8시29분에 전남 곡성군 오산면 성덕마을 뒷편의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주택을 덮쳐 3명이 숨졌으며 2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폭우가 계속돼 8일 오전 수색이 중단됐다. 뉴시스

8일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5분에 흙더미에서 이모(73·여)씨를 구조해 병원에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지난 7일 오후 8시 29분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5채가 매몰됐다.

이 중 한데 모여 있는 3채는 토사에 완전히 뒤덮였고, 소방대원들을 이곳에서 김모(71·여)씨와 윤모(53·남)씨, 이모(60·여)씨를 구조했으나 사망했다. 따로 떨어져 있는 주택 2채에도 토사가 밀려들어 구조 작업을 벌였으나 폭우와 추가 산사태 위험으로 작업을 중단했다가 새벽에 활동을 재개했다.

이날 구조된 이씨는 따로 떨어진 주택에서 발견됐으며 방재당국은 이씨의 집에 한 명이 더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하고 추가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방재당국은 포크레인 3대 등 중장비와 인력 50여명을 동원해 토사를 파내며 수색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