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사단 없어져야… 인사가 만사!” 추미애 자화자찬

법무부의 검사장급 이상 인사 발표가 예정된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단행한 두 번째 검찰 고위급 인사에 대해 “인사가 만사! 원칙에 따른 인사였다”고 자평했다. 친정부 인사로 불리는 이들이 대거 승진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고립이 더욱 심해졌다는 평가가 이어지자 직접 반박에 나선 것이다.

8일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 맞다.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의 사단이다’라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애초 특정라인·특정사단 같은 것이 잘못된 것”이라며 “특정 학맥이나 줄을 잘 잡아야 출세한다는 것도 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그러면서 “‘언론이 점치지 않은 의외의 인사’가 관점이 아니라 묵묵히 전문성을 닦고 상하의 신망을 쌓은 분들이 발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사의 메시지는 앞으로도 아무런 줄이 없어도 묵묵히 일하는 대다수의 검사에게 희망과 격려를 드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적었다.

추 장관은 이번 인사는 검찰 개혁 의지를 펼칠 수 있는 인사, 요직을 독식한 특수·공안통이 아닌 형사·공판부 중용, 출신 지역 안배, 우수 여성검사 승진 기회 부여 등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이른바 검찰 내 ‘빅4’ 요직 모두를 친정부 성향, 호남 출신 인사들이 차지하면서 ‘윤석열 힘빼기’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 데 대한 우회적 반박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과 대립각을 세워온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고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됐다. 이 지검장의 지휘를 받던 서울중앙지검 이정현 1차장과 신성식 3차장은 각각 대검 공공수사부장과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승진했다. 역대 네 번째 여성 검사장이 된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은 추 장관의 한양대 법대 후배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