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담양서 대피하다 급류에 휩쓸린 8세 남아 숨진 채 발견


침수된 주택에서 대피 도중 실종된 남자 어린이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오전 4시쯤 전남 담양군 봉산면에서 A군(8)이 불어난 하천 물에 빠져 떠내려갔다.

A군은 폭우로 침수된 집을 빠져나와 대피소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대를 수색하다가 오후 1시20분쯤 집과 50∼60m 떨어진 지점에서 숨진 A군을 발견했다.

A군은 무너진 집터가 물에 떠내려가면서 잔해더미에 묻혀 함께 휩쓸린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A군의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