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가지 말라는데…” 의암호 공무원은 실종 전 흐느꼈다

연합뉴스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로 실종된 공무원의 가족이 인공 수초섬 작업을 지시한 사람이 있다고 주장했다.

실종된 춘천시청 이모(32) 주무관의 가족은 8일 오전 경강교 인근 사고수습대책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 주무관이 사고 당일 차 안에서 수초섬 관리 민간 업체 관계자로 추정되는 누군가와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이들은 사고 전 차량 블랙박스에 ‘네, 지금 사람이 다칠 것 같다고 오전은 나가지 말자고 하시거든요’라는 이야기가 담겨있었다고 했다. 이 가족은 “‘오전은 나가지 말자고 하시거든요’라는 말 자체가 누군가로부터 얘기를 듣고 전달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사고 당일인 6일 차량 블랙박스에는 이외에도 “저 휴가 중인데 어디에 일하러 간다” “중도 선착장 가는 중이다” 등의 이야기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은 “상사 등 누군가로부터 지시를 받지 않았다면 나올 수 없는 대화 내용”이라며 “자의적으로 나간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왜 휴가 중인 사람을 불러내서 투입했고 그 지시(수초섬 고정 작업)를 누가 내렸는지 궁금하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가족은 블랙박스에는 이 주무관이 흐느끼며 탄식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고 밝혔다. 이 주무관은 배에 오르기 몇 분 전 혼잣말로 “미치겠네. 미치겠어” “나 또 집에 가겠네. 혼자만 징계 먹고”라며 흐느껴 울었다.

그는 사고 전날인 5일에도 수초에 무언가 문제가 생겼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아내와 함께 잠시 현장에 들렀다. 이 주무관이 도착했을 당시 업체 관계자들이 나와 있었다. 이 주무관은 현장을 둘러보고 온 뒤 아내에게 “계장님이 민간업체를 불러놨다. 선견지명이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블랙박스를 경찰에 제출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경찰 수사와 별도로 시 자체적으로 어떤 법적 위반사항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엄중하게 묻거나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