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가족인데 뒷광고 몰랐나” 비난에 양팡 언니 ‘금지’ 사과문

양팡 유튜브, 금지 인스타그램 캡처

아프리카TV BJ 겸 유튜버 양팡의 친언니가 뒷광고 논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양팡의 친언니 금지(양지영)는 8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우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와 저희 가족으로 인해 상처 받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정말 죄송하다”며 “저에게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에게 하루라도 빨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지만 이 일이 단순히 저만의 일은 아니었기 때문에 제가 섣불리 먼저 말을 꺼낼 수 없어서 늦어지게 됐다”고 운을 뗐다.

금지는 “많은 분들이 동생 유튜브에 가끔씩 제가 출연을 하니 당연히 저도 금전적으로 대가를 받을 거라 생각하시는데 저는 제 동생이고, 동생에게 고마운 부분도 정말 많기 때문에 그냥 도울 뿐 따로 출연료나 광고료 등을 받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동생의 수익이나 광고, 협찬 건 등에 대해서는 제가 전혀 관여하지 않아 어떤 계약이 잡혀있고 어떻게 진행되는 지에 대해서도 잘 모른다. 그래서 저는 단지 방송 콘텐츠로 저를 필요로 할 때 별 생각 없이 출연했던 것이 대다수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푸마 광고를 통해 금전적인 부분은 아니지만 결론적으로 대가를 받았다. 영상에서 보셨듯이 옷과 신발 등을 제공 받았다. 촬영에 참여한 대가 정도로 생각했는데 너무 경솔했던 것 같다. 죄송하다”면서 “몰랐다고 해서 이해해주실 가벼운 문제는 아니지만 문제가 된 푸마 영상 촬영 당일에도 저는 정말로 금전적인 대가가 있는 광고인지 모른 채 평소와 같이 가족 방송에 참여했다. 그리고 방송 전 동생이 푸마 매장을 들러야 한다고 했었기에 별 생각 없이 남동생과 함께 가족들을 매장으로 이끌었다”고 전했다.

금지 인스타그램 캡처

금지는 “이번 사태가 벌어진 후 다시 생각해보니 의도된 것이 아닌가 충분히 의심해 볼 수도 있었는데 당시에는 동생의 말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어서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며 “아무리 단순 참여라도 정확한 내용을 확인했어야 했는데 이 부분에서 책임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 처음부터 더 꼼꼼히 생각하고 따져보지 못한 부주의함으로 많은 분들을 속이고 기만하게 된 것 같아 정말 마음이 무겁고 죄송할 뿐이다”라고 반성했다.

금지는 “이번 일로 저에게 배신감을 느끼시거나 신뢰가 많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인스타에서 정보를 공유한 부분마저 뒷광고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도 계시는데 저의 모든 게 거짓 같고 의심 가는 상황인 점 충분히 이해간다”며 “그렇지만 이 부분은 제가 업로드한 사진이나 영상에서 사용한 물품의 정보를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아 정보를 공유해드렸을 뿐 절대 뒷광고가 아님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몰랐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것도 알고, 그걸 핑계로 용서받고 싶어서 글을 쓴 게 아니다. 결론적으로는 저도 잘못을 했기 때문에 사과드리고 싶었고 ‘가족인데 그걸 모를 수 있나?’라는 의문이 드실 것 같아 자세하게 상황을 말씀드리려 하다보니 구구절절 말이 길어지게 됐다. 그동안 저와 가족을 믿고 응원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양팡 유튜브 캡처

앞서 양팡은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유료광고를 받고도 영상에 해당 사실을 표기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는 치킨 먹방을 진행하면서 본인이 직접 구매했다고 강조했지만 사실 광고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푸마 매장에서 즉흥적으로 협찬을 받는 방식으로 방송을 진행했지만 브랜드와 사전에 협의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양팡의 개인 방송에 수차례 출연했던 금지까지 뒷광고 논란에 협조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김지은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