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해 봉사간 류호정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 물어, 마음 착잡”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지난 4일 빨간색 원피스를 입고 국회에 등원해 논란을 일으킨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언론의 관심에 착잡함을 드러냈다.

8일 류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난 7일 심상정 대표와 함께 경기안성 수해복구 활동에 참여한 사진을 올렸다.

류 의원은 “차 안에서 기자들의 전화를 받는다. 언론은 오늘도 ‘원피스’를 묻는다.내 마음은 더 착잡해졌다”며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주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류호정 의원이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한편 류 의원의 복장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외신도 관심을 보였다.

미 CNN방송은 “한국은 선진국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페미니스트는 여성으로서 힘든 곳이라고 본다”며 “여성은 직장에서 차별과 성폭력 및 괴롭힘, 불합리한 미적 기준에 반발해 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국회 내 여성 의원 비중이 19%로 한국 입법부 역사상 가장 높지만 여전히 국제적 기준보다 낮다고 지적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여성 의원이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본회의에 참석해 비판받은 이후 한국은 직장에서의 여성을 향한 구시대적 태도와 직면하고 있다”며 이번 일이 성차별주의 논쟁을 유발했다고 전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