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민·설현 저격 후 자해한 AOA 출신 권민아 “생명엔 지장 없어”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결그룹 AOA 출신의 배우 권민아(27)가 자해를 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해한 사진과 함께 AOA 소속사 대표와 멤버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폭로를 이어가기도 했다.

권민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목에 자해 한 사진을 공개하며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마디도 못하고 죄도 없이 울겠다. 정신적 피해 보상 다 해줘라. 돈 밖에 모르는 사람이잖아”라고 폭로했다.

그는 또 “정산도 제대로 안 해주셨다면서 계약도 8년에 불법 연습생 30억 빚도 내역 없고 끝까지 내 연락도 안 받은 무책임한 사람들”이라며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고 했다고 뭐라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라.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권민아는 이어 “난 행복한 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롭다.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딛지 말라. 더럽다.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 거다. 악에 받쳐 못 살겠다”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팬들은 걱정했다. 권민아의 소속사인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해당 글을 확인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소속사는 “8일 오후 권민아가 자해해 응급실로 이송했다”며 “생명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글은 삭제된 상태다.

앞서 지난해 AOA를 탈퇴한 권민아는 팀 활동 당시 리더인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지난달 폭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지민은 팀을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그러나 권민아는 최근 다시 SNS에 잇달아 폭로글을 통해 설현 등 일부 멤버와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를 ‘방관자’라고 비판했다. 방관자 논란에 대해 FNC엔터테인먼트는 이렇다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