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 희망 여직원 차에 태워 340㎞ 감금…벌금 50만원


퇴사를 통보한 여직원을 차량에 7시간 동안 감금한 4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3단독 김지희 판사는 감금 혐의로 기소된 A(41)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9일 회사 직원 B(32·여)씨가 퇴사 의사를 밝히자 “잠시 좀 대화를 하자”며 차에 태웠다. 이어 강원도 강릉 정동진에서 부산까지 이동하며 7시간 동안 B씨를 감금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내가 알아서 인천으로 돌아가겠다”고 했지만 A씨는 B씨를 물리적으로 막아선 뒤 340여㎞를 운전했다.

김 판사는 “죄질이 나쁘지만 잘못을 인정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