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해금강십자동굴 고립 수영동호회원 23명 구조

통영해경, 십자동굴 내 고립 수영동호회원 구조. 연합뉴스. 통영해경 제공

핀수영동호회원 23명이 9일 오전 8시2분쯤 경남 거제시 남부면 해금강 십자동굴 내부에서 고립됐다. 이들은 동호회 활동을 위해 해금강 인근 해상에 왔다가 동굴에 고립된 것으로 전해졌다.

통영해양경찰서는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 등을 급파해 신고 접수 1시간10여분만인 이날 오전 9시14분쯤 동호회원 23명 전원을 구조했다. 구조된 회원 중 2명은 가볍게 다쳤으나 대체로 건강한 상태라고 통영해경은 발표했다.

통영 해경은 태풍이 북상하는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가 치는 상황에서 조금만 늦었어도 기상 악화로 구조가 힘들었을 것이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태풍 북상 등 기상이 악화하면 수상레저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해상에서 단체로 레저활동을 할 때는 인명 구조정 등이 인근에 대기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