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이 문 대통령에 돌아선 결정적 이유 3가지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에 비판을 하게 된 계기로 ‘문자 폭탄은 양념’ ‘세월호 고맙다’ ‘조국에 마음의 빚’ 발언 3가지를 꼽았다.

진 전 교수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에게 크게 세 번 뜨악했던 적이 있다”는 글을 올렸다. 며칠 전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에는 문 대통령이 아니라 주변이 문제라고 하더니 왜 이제 와서 말을 바꾸냐”고 한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1. ‘극렬 지지자, 민주주의 양념’ 발언

첫째는 ‘양념 발언’이다. 진 전 교수는 “대선후보 토론에서 극렬 지지자들의 행패를 ‘민주주의를 다채롭게 해주는 양념’이라고 정당화했을 때 이 분이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7년 당 대선 후보 확정 이후 MBN과 가진 인터뷰에서 문 후보 측 지지자들이 조직적으로 상대 후보 비방 댓글 등을 달았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 경쟁을 더 이렇게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한 바 있다.

2. ‘세월호 아이들, 미안하다 고맙다’ 발언


둘째는 ‘세월호 미안하다 고맙다’ 발언을 꼽았다. 진 전 교수는 “문 대통령이 세월호 방명록에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고맙다’고 적은 것을 보았을 때 미안하다는 말의 뜻은 알아듣겠는데 고맙다라는 말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그 말의 뜻을 합리적으로 해석할 방법을 못 찾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진도 팽목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방명록에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 2017. 4. 10.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3. ‘조국에 마음의 빚’ 발언

셋째로는 ‘조국에 마음의 빚’ 발언을 꼽았다. 진 전 교수는 “올해 초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했을 때 그 말을 듣는 순간 모든 게 분명해졌다”며 “그냥 주변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 자신의 문제였다는 결론을 그 때 내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조 전 장관에 대해 “지금까지 겪었던 어떤 고초, 그것만으로도 저는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이 겪었다는 고초는 법을 어긴 자들은 당연히 따르는 대가”라며 “문 대통령이 보여준 태도는 절대 공화국 수장의 그것이 아니었다”고 했다.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만들겠다더니 자신들의 반칙과 특권은…”


이어 “자기 관리에 실패한 어느 위선자의 친구, 그 친구가 속한 계파(PK친문)의 이익 대변인으로 발언했다”며 “그래서 문 대통령의 윤리의식과 판단 능력이 과연 공직을 맡기에 적합한가라는 근본적 회의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더니 자신들이 누리는 반칙과 특권은 아예 제도화하려 한다”며 “조국의 위선은 그 개인의 위선이 아니라 정권의 위선이자 민주당의 위선, 대통령의 위선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를 목숨 걸고 비호한 것”이라고 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