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매달고 사라져라” 뒷광고 인정한 유튜버가 받은 악플

이하 유튜브 캡처

‘뒷광고 논란’에 휩싸인 인기 유튜버 나름이 “죽으라”는 악플에 알겠다고 답한 후 소식이 끊겨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나름의 인스타그램 계정도 비공개 전환됐다.

나름은 최근 유료협찬을 받았지만, 콘텐츠에 광고 안내를 하지 않는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지난 6일 뒷광고를 인정하고 유튜브 채널에 공식 사과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유료광고를 진행하면서도 나의 이미지만 생각하며 더보기란 하단에만 유료광고임을 표기했다”며 “추천을 받았다, 우연히 들렸다 등의 설정을 통해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의 줄임말로 직접 구매한 제품을 뜻한다)처럼 느껴지게 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들을 기만한 것을 인정하며 깊게 반성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 영상이 게재된 지 이틀 지난 8일, 댓글란에는 “목매달아서 사라져달라”라는 도 넘은 악플이 올라왔다. 이 댓글에 나름은 직접 “네”라는 짧은 답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나름이 분명 잘못한 것 맞고 비판해야 할 거 맞는데 아무리 그래도 사람한테 죽으라는 말은 왜 하는 거냐” “이건 선 넘네” “적당히 해라” 등의 댓글을 달며 악플러를 지적했다. 또 “잘못한 건 맞지만 부정적 생각은 하지 말아 달라” 등 걱정하는 팬들의 반응도 이어졌다. 문제가 된 악플과 나름의 답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