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국도 백신 맞게…” 1800억 내놓은 빌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 AFP=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공급가격을 회당 3달러(약 3500원) 미만으로 유지하도록 빈곤 국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8일(현지시간)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유통을 위해 1억5000만 달러(약 1783억원)를 지원한다고 보도했다.

재단은 세계 최대 백신 제조업체인 인도 세럼연구소(SI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과 함께 이르면 내년부터 중하위 경제 국가 92곳에 1억회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재단의 공동대표는 “이른 시일 안에 모든 사람이 백신에 접근하려면 엄청난 생산능력과 세계적 유통망이 필요한데, GAVI와 SII 협력을 통해 두 조건이 충족됐다”고 말했다. GAVI 최고경영자 세스 버클리는 “부유한 일부 국가가 아닌 모든 국가를 위한 추가적인 (백신) 생산능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새로운 치료법이나 진단법, 백신이 나올 때마다 제일 뒤에 남겨진 취약한 나라들을 너무 많이 지켜봤다”며 “팬데믹이 전 세계를 강타한 상황에서 부유한 나라만 보호받는다면, 국제 무역과 상업, 사회 전체가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신 공급에 다른 제약사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GAVI는 백신을 독점하려는 일부 부유한 국가의 행보가 미칠 악영향을 우려해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손잡고 공정하게 백신을 공급하자는 취지의 ‘코백스(COVAX)’ 구상을 진행 중이다.

SII 최고경영자 아다르 푸나왈라는 “1억회 분량의 코로나19 백신 생산과 납기를 앞당겼다”며 “세계에서 가장 소외되고 가난한 나라들이 경제적으로 감당할 만한 치료법과 예방책에 접근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게이츠 재단 등의 투자를 바탕으로 백신 상한가를 회당 3달러 미만으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