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 대처해야” 긴급회의

(서울=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시·도 및 기관별 집중호우 피해 및 춘천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 대처상황, 댐 운영 관리등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9일 집중 호우 피해 및 태풍 대처상황 긴급 점검 회의를 열었다. 계속되는 호우로 전국적 피해가 이어지는 데다 제5호 태풍 ‘장미’마저 접근했기 때문이다.

중대본부장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이날 회의가 열렸다.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11개 부·처·청 담당 실·국장 등이 참석해 지자체와 관계부처의 대비태세와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서울=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시·도 및 기관별 집중호우 피해 및 춘천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 대처상황, 댐 운영 관리등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진 장관은 “이번 집중 호우는 과거와는 다른 양상의 대규모 자연재난 위기상황”이라며 “기존 대책과 경험에 의존하지 말고 과하다 싶을 정도의 선제 조처를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항구적인 복구 대책을 마련하고, 현재의 재난관리 시스템도 다시 점검해 개선·발전시켜달라”고 당부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