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아직도 코로나 무서운 줄 모르는 미국 축제 상황

참가자 “코로나19로 죽고싶진 않지만 집에만 있기도 싫다”

8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에서 열린 '스터지스 모터사이클 랠리'에 참가한 사람들의 모습. 이하 AFP연합

매년 수만 명이 참가하는 미국 최대 오토바이 축제가 어김없이 개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나지 않았지만 감염 우려를 비웃기라도 하듯 참가자들은 ‘노(NO)마스크’로 거리를 채웠다.

8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소도시인 스터지스에서는 전날부터 ‘스터지스 모터사이클 랠리’ 축제가 진행되고 있다. 이 행사는 1938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80회를 맞았다. 매년 대규모 참가자를 자랑하며 이번에도 열흘간 25만여명이 현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애초에는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일정을 취소하거나 규모를 축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돌기도 했다. 그러나 개막 첫날부터 할리데이비슨을 탄 참가자 수천명이 모여들었고 오토바이 장비, 의류, 음식을 파는 천막이 들어섰다. 오히려 코로나19 발생 이후 미국에서 연 축제 중 최대규모다.

현지에서 포착된 사진을 보면 가장 기본적인 방역 수칙인 마스크 착용을 지킨 사람은 거의 없다. 공화당 소속의 크리스티 놈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는 축제 개최를 지지한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드러냈으며 마스크 착용 역시 강제하지 않았다. 주최 측도 마스크를 쓰라는 권고만 내렸을 뿐이다.




참가자인 스티븐 샘플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축제를 즐기기 위해 애리조나주에서 할리를 타고 여기까지 왔다”며 “(코로나19에 걸려) 죽고 싶지는 않지만 집에만 머무르고 싶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들만이 몰려든 인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주최 측이 행사를 강행한 것이 이기적인 결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 주민은 “축제가 끝날 때까지 운영하던 식료품점 문을 닫고 칩거할 예정”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다만 스터지스 당국은 축제가 끝난 후 주민들에게 무료로 코로나19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사우스다코타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까지 주에서 나온 코로나19 환자는 9371명이다. 사망자는 144명으로 집계됐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