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세균 “광주·전남 특별재난지역 신속 건의”

(곡성=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9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산사태로 주민 5명이 숨진 전남 곡성군 오산면 마을을 방문해 산사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광주 전남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약속했다. 9일 광주에 있는 영산강 홍수통제소와 전남 곡성 담양 등 피해 지역을 들러 홍수 관리 상황을 점검하는 자리에서였다.

이날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남을 찾은 정 국무총리에게 “피해가 심각한 나주·구례·곡성·담양·장성·영광·화순 등 도내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지방재정에 호우 피해가 워낙 커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수해 복구와 관련한 국비 지원 확대를 위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해 달라”고 건의했다.

(담양=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9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두 번째)가 집중호우로 하천 제방(마을 진입로)이 유실된 전남 담양군 현장을 방문해 마을 수해 피해 상황을 둘러보고 있다.

이에 정 총리는 “호우 피해를 본 주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전남지역에 재난지역 기준을 적용해서 특별 재난지역을 선포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특별재난지역은 대형 사고나 자연 재해 등으로 피해를 본 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을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피해 복구에 드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 일부를 국가에서 추가 지원받는다. 피해 주민들은 재난지원금과 함께 공공요금 감면 등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집중 호우로 전남 지역에선 이날 오후 1시 기준 9명이 사망했다. 주택 피해 1895채, 농경지 침수 6202ha, 하천제방 일부 유실 6곳, 도로 법면 토사유실 114곳 등이 발생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