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뭐 먹을지 결정하듯 부동산 정책 만드나”

장맛비 뚫고 도심 곳곳서 부동산 정책 반대 집회

'태릉골프장 개발'에 반대하는 노원구 주민들이 9일 서울 노원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8·4 부동산 대책 반대 집회'를 열고 있는 모습. 강보현기자

“닭장 같은 곳에 또 임대아파트를 짓는다니, 우리가 동네북이냐”

정부가 최근 내놓은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반대 집회가 장대비가 쏟아지는 주말에도 곳곳에서 이어졌다. 성난 시민들은 우산을 들고 거리로 나서 부동산 정책 철회를 요구했다. 정부와 여당이 폭등하는 부동산 가격을 잡겠다며 쏟아내는 ‘임대차3법’과 ‘8·4 대책’이 불 난 민심에 기름을 들이붓는 형국이다.

노원구 주민 500여명(주최측 추산)은 9일 오후 2시 서울 노원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태릉골프장 그린벨트 개발 반대 집회’ 개최했다. 시민들은 우중에서도 “누구를 위한 개발이냐” “우원식 어디 있냐! 김성환 가만 있냐! 고용진 입이 없냐! 오승록 막말하냐!” “노원구 팔아먹은 ‘노원 4적’은 사퇴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지난 4일 정부가 서울 노원구 소재 태릉골프장을 개발해 1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히자 주민들이 집단 반발에 나선 것이다.

발언자로 나선 이정인(38)씨는 “나라의 정책이 왜 아침에 입고 나갈 옷을 고르듯, 저녁 식사 메뉴를 결정하듯 쉽게 정해지는 것이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자연환경 훼손은 아무렇지 않으면서 특정 지역 녹지는 무조건 지켜주는 나라”라며 “한 정권에서만 부동산 대책을 23개나 남발해 집값을 폭등시켰는데, 이 나라가 우리 아이들이 살아가게 될 나라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모차를 끌고 3살, 8살 아이를 데리고 나온 40대 주부 박모씨는 “아이들도 너무나 화가 나는 이 상황을 알아야 할 것 같아 같이 나왔다”며 “당신들이 강남에 사니까 이런 정책을 내는 게 아니냐, 님비(NIMBY·혐오시설 설치반대운동), 님비 하는데 우리한테 님비라고 할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노원구는 녹물 나오는 노후된 아파트 천지인데 살기 좋은 아파트를 만들어줄 고민은 전혀 없다”며 “당신 자식들이나 노원 임대아파트에 살아보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값이 잡히면 말도 안 하겠는데, 그런 것도 아니지 않냐”며 헛웃음을 지었다.

서울 중랑구에서 온 이모(60·여)씨는 “강북 쪽에 사는 주민으로서 노원구에 힘을 실어 주려 나왔다”며 “이번 8·4부동산 정책은 강북만 희생시키는 행위”라고 답답해했다. 이씨는 이어 “강남만 우선시하는 정부의 정책을 보니 내가 사는 중랑도 언제 희생양이 될지 모른다”고 불안해했다.

집회를 주최한 ‘초록태릉을지키는시민들’은 성명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번 부동산 대책이 관련 부처와 지자체의 충분한 논의를 거친 사안이라고 했으나 주민들과 협의는 전혀 없었다”며 “환경을 주요 관심사로 언급하며 당선된 정치인(고용진, 김성환, 우원식, 오승록)은 피상적 반대가 아닌 구체적 의견을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원구 주민들이 9일 서울 노원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8·4 부동산 반대 집회를 열고 있는 모습. 강보현기자

‘부동산 분노’는 서울 전역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전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도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에 항의하는 ‘6·17 규제 소급적용 강력반대’집회가 열렸다. 집회 참가자들은 ‘임대차3법 위헌’ ‘소급철폐 위헌타도’ ‘국민은 개돼지가 아니다’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공공임대가 좋으면 여당(의원)부터 임대에 살라”는 구호를 외쳤다.

상암동 유휴부지에 6200세대 공급안이 발표된 서울 마포구 주민들도 오는 10일 서울 마포구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상암동에 사는 40대 주부 이모씨는 “지금도 학교가 부족해 중고등학생들은 다른 동으로 통학하는데, 교육이나 교통 인프라는 언급도 없이 임대주택만 짓겠다고 하면 어느 주민이 납득하겠느냐”며 “아마추어도 이런 아마추어가 없다”고 말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