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꼭두각시” 불만 내뱉은 이천수, 결국 인천 떠났다

이천수 인천 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이천수(39) 전력강화실장이 자진사퇴했다. 감독 선임 과정에서 불거진 구단과의 마찰이 원인이 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인천 구단은 9일 “이 실장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전력강화실장으로 인천에 부임한 지 1년 7개월여 만이다.

이 실장은 그간 선수단 영입과 감독 선임 등을 담당했지만, 최근 구단과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 측이 지난 7일 조성환 감독을 사령탑에 앉혔는데 앞서 유상철 명예감독과 이임생 전 수원 삼성 감독을 영입하려다 무산되는 과정에서 이 실장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이 실장은 SNS에 “지친다. 꼭두각시”라는 글을 올리며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구단 측은 여름 이적시장이 마무리됐고, 새로운 감독도 부임한 만큼 이 실장이 올 시즌 할 일을 다 끝냈다며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 실장이 떠난 자리는 임중용 전 감독대행이 맡을 것으로 보인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