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DC 주택가서 파티 중 총격…1명 사망·20명 부상

폭스 뉴스 캡처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의 주택가에서 주말 새벽 총기 난사가 벌어져 17세 소년이 숨지는 등 최소 2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9일 0시30분쯤 워싱턴DC 동남부 그린웨이 지역 주택가에서 이뤄지던 야외 파티에서 총격이 벌어졌다. 파티에는 수백명이 참석했으며 이들 사이에서 벌어진 승강이가 총격으로 번졌다.

총격범 3명이 각자 다른 위치에서 총을 쐈으며 현장에서 170개의 탄피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번 사건으로 17세인 크리스토퍼 브라운이 숨졌고 20명이 다쳤다. 비번인 상태에서 파티에 참석한 경찰관 1명도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동네 주민들에 따르면 이 파티는 매년 열리는 행사로 개최를 알리는 전단까지 배포됐다. 사망한 브라운의 친인척들은 예년보다 더 참석자가 많았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워싱턴DC에서 50명 이상의 모임이 금지되고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상황에서 지침에 어긋나는 행사가 열린 셈이다.

며칠간 파티 홍보가 이뤄진 만큼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애초 행사 개최를 막았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피터 뉴셤 워싱턴DC 경찰청장은 경찰관들이 파티 현장에 가봤으나 참석자들을 해산시킬 정도로 충분한 인원이 아니었다면서 대응 과정에 대해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사건이 발생한 지역은 백악관과 의회, 연방정부 청사 등이 밀집해 있는 중심가와는 애너코스티어 강을 사이에 두고 떨어져 있다. 앞서 워싱턴DC에선 지난달 19일에도 북서부 컬럼비아 하이츠의 번화가에서 총격이 벌어져 1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이곳 역시 중심가에서는 좀 떨어진 지역이다. 올해 들어 워싱턴DC에선 총격으로 115명이 목숨을 잃었다. WP는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 증가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