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 북상에 제주 태풍주의보…시간당 20~30㎜ 폭우 예상


제주지방기상청은 10일 오전 8시를 기해 제주도 육상 전역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했다. 또 같은 시각을 기해 제주도 앞바다 등 해상에 내린 태풍주의보를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까지 확대한다.

제5호 태풍 ‘장미’가 점차 북상하면서 제주 추자도에도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태풍주의보가 내려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태풍 장미의 앞부분에서 형성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이날 새벽 시간대 강한 비가 내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비구름대가 예상과 달리 제주 육상 동쪽 해상으로 치우쳐 산지를 제외한 제주에 10㎜가량의 약한 비만 산발적으로 내렸다고 설명했다.

태풍 장미는 서귀포시 남쪽 380㎞ 해상에서 시속 45㎞로 북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제주에 근접하는 이날 낮까지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11일 낮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50㎜이며 남부와 산지엔 최대 250㎜ 이상일 것으로 예상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