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예고날 술자리 논란에 김종민 반박 “건배 잔 든 것”

김종민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호남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예고된 날 광주 지역 술자리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구설에 올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단순 식사 자리에서 인사말에 앞서 건배 잔을 든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엔 김종민…호남 폭우 피해 예고된 날, 광주서 ‘술자리’’라는 제목의 언론 보도를 캡처해 올린 뒤 팩트체크란 제목의 글을 썼다. 이는 김 의원이 호남 지역에 호우주의보와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6일 광주 상무지구 한 식당에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보도를 반박한 내용이다.

김 의원은 “해당일인 6일은 비 피해가 있기 전날, 식당 자체가 청국장 전문식당, 단순 식사자리임”이라며 “인사말에 앞서 건배 잔을 든 것. 현장에 있었다면 나올 수 없는 기사”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어 “오히려 김 후보는 지난 7일 중앙당 차원에서 행사를 연기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했으며 실제 지도부는 8일 오전 광주전남 합동연설회를 취소했다”며 “김 후보는 바로 지역구인 금산, 논산 수해 현장으로 이동해 피해 현장을 살폈다. 폭우가 내리기 전날 있던 단순 식사자리를 마치 호우 피해가 있는데도 술자리를 벌인 것처럼 보도하다니…”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8‧29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장을 낸 김 의원은 지난 8~9일 예정된 호남 지역 당 대표자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연설회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 지역을 방문했었다. 당 대표에 도전한 김부겸 후보도 지난 2일 대구 대의원대회를 마친 뒤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었다. 김 후보 측은 “당원들 요청에 따라 건배 제의를 했지만, 반주를 곁들인 식사 자리로 술은 거의 마시지 않았다”고 해명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