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째 ‘물폭탄’ 피해 속출…사망·실종 42명·이재민만 7천명 육박

뉴시스

이달 들어 수도권·중부지방에 이어 남부지방에도 ‘물폭탄’이 쏟아지며 발생한 이재민이 7000명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숨지거나 실종된 인원도 무려 42명이다. 시설피해는 1만4091건으로 집계된 가운데 피해가 계속 늘고 있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오전 6시 기준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광주·전남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진 집중호우로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으며 1명이 다쳤다. 나흘간 이재민은 2576세대 4446명으로 집계됐다.

섬진강 제방 붕괴 등 영향으로 전남 곡성·구례, 경남 하동·합천 등에서 2286명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일시 대피자는 4853명으로 늘었다. 이 중 귀가하지 못한 인원은 461명이다. 나흘간 시설피해는 7929건(공공시설 4681·사유시설 3248)이 보고됐다.

주택 2199동이 물에 잠기거나 토사에 매몰됐고 농경지 1만6952㏊가 침 수 등 피해를 봤다. 도로·교량 파손은 3279건, 하천 피해 179건, 산사태 203건 등이다.

지난 1일 이후 전체 피해 상황을 살펴보면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31명, 실종자는 11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자는 8명이다. 이는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사망 3명·실종 3명) 등 수난사고 인명피해는 포함하지 않은 수치여서 인명피해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이재민은 11개 시·도에서 4023세대 6946명으로, 이 중 3425명이 여전히 친인척 집이나 체육관, 마을회관 등에 머물고 있다. 일시 대피 인원은 4555세대 9574명으로, 이 중 969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 소방당국이 1일 이후 구조·대피시킨 인원은 2032명으로 집계됐다.

열흘간 시설피해는 1만4091건이 보고됐다. 이중 공공시설이 7546건, 사유시설이 6545건이다. 피해 농경지 면적은 2만5113㏊에 달한다. 시설피해 1만4천91건 중 65.3%에 해당하는 9208건에 대해서는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도로와 철도 등 교통 통제 상황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광주-대구선, 호남선, 인천-김포선 등 도로 96곳에서 차량 통행이 차단됐다.

또 서울에서는 잠수교와 올림픽대로 여의상류·여의하류IC 진입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철도는 충북선·태백선·영동선·경전선·장항선 등 5개 노선에서 열차 운행이 전면 또는 일부 중단됐다. 아울러 지리산·설악산·속리산 등 전국 21개 공원 607개 탐방로, 전북·경기·충북 등 지하차도 17곳, 서울·부산·대구 등 둔치 주차장 196곳도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