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포 야산 산사태로 파손된 마스크 공장…인명피해 없어

연합뉴스

경기 김포 한 야산에서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인근 마스크 제조공장이 파손되거나 흙더미에 파묻혔다.

10일 김포소방서와 김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50분쯤 김포시 월곶면 갈산리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인근 마스크 제조공장 2개 동을 덮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다행히 공장 내부에는 아무도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인근 절에 있던 2명이 긴급히 대피했다.

또 공장 건물 2개 동이 쏟아진 흙더미에 파손되거나 파묻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김포시는 중장비를 동원해 임시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건물 1개동은 대부분 파손되고 나머지 1개동은 절반가량이 파손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 야산에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산사태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