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장마 가장 늦게 끝난 해’… 이와중에 ‘장미’ 북상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에 호우 경보가 발령된 9일 오후 서울 반포대교 인근 강변북로 아래 한강 산책로가 강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올해 2020년은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난 해로 기록되게 됐다. 제5호 태풍 장미가 10일 새벽 제주도 서귀포에 상륙한 가운데 중부지방의 역대 최장 장마기간 기록 역시 경신될 예정이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가 지금까지 가장 늦게 끝난 해는 1987년 8월 10일이었다. 올해 장마는 중부지방 기준으로 지난 6월 24일 시작해 이날까지 이어졌다. 이번 장마는 8월 중순쯤까지 계속될 예정이어서, 33년 만에 장마가 가장 늦게까지 이어진 해가 된다.

아울러 제주에 이어 중부지방도 역대 최장 장마 기록 도달에 임박했다. 중부지방에서 장마 기간이 가장 길었던 해는 2013년 기록한 49일인데, 올해 중부지방 장마는 6월 24일부터 47일째 이어지고 있어 기록 경신은 물론, 사상 처음으로 장마가 50일 넘게 이어진 해가 될 가능성이 크다.

앞서 제주는 지난 6월 10일부터 7월 28일까지 49일간 지속해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73년 이후 가장 긴 장마 기간을 기록했다. 이전 제주의 최장 장마 기록은 1998년 47일이었다.

제5호 태풍 '장미'의 북상으로 제주도 전역에 주의보가 내려진 10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에 어선들이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이날은 북상하는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비가 온다. 태풍 장미는 오전 7시 기준 서귀포 남남동쪽 약 210㎞ 해상에서 시속 38㎞로 북북동진 중이다. 이 영향으로 일부 경남에는 호우특보가, 제주도와 일부 전남 남해 도서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경남에는 시간당 40㎜ 이상의 매우 강한 비, 전남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시간당 15㎜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10~11일 예상 강수량은 충청도, 남부지방, 제주도는 50~150㎜이다. 전남 남해안과 경남 남해안, 제주도 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은 250㎜ 이상의 비가 올 수 있다. 서울·경기도, 강원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는 30~80㎜(많은 곳 강원 남부 12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