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日불매운동 1년…맥주 84%↓·승용차 51%↓

지난해 8월 시민단체 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며 촛불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7월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촉발된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1년째 지속되고 있다. 그 결과 맥주와 승용차 등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7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잠정치)은 2억5257만 달러로 1년 전보다 23.4% 감소했다.

특히 맥주와 담배, 승용차 등의 수입은 50% 넘게 급감했다.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68만5000달러로 1년 전보다 84.2% 줄었다. 5월(-87.0%)과 6월(-96.4%)에 이어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2018년까지 한국은 일본 맥주업계의 최대 해외시장이었으나 지난해 7월 불매운동 이후로 판매량이 급격히 줄었다.

일본산 담배 수입액은 6000달러로 89.0% 줄었다. 담배 수입액 역시 5월(-96.2%), 6월(-88.4%)에 이어 계속 줄어드는 추세다.

일본산 승용차 수입액은 5235만2000달러로 51.6% 감소했다. 2000∼3000cc 차량의 수입액 감소폭이 72.6%로 가장 컸고, 1500∼2000cc(-61.3%), 하이브리드(-40.0%) 순이었다.

일본산 미용기기(-81.6%), 완구(-33.4%), 가공식품(-33.1%), 화장품(-30.4%), 비디오카메라(-28.4%) 수입액도 감소했다.

한편 수입액이 늘어난 품목도 일부 있었다.

일본산 오토바이 수입액은 537만4000달러로 1년 전보다 228.6% 늘었다.

일본산 애완동물사료(78.5%), 골프채(61.4%), 사케(15.2%)도 수입액이 증가했다.

김 의원은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이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비자 입장에서는 불매 제품 중 취향에 따라 익숙하거나 선호한 상품과 브랜드도 있었겠지만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대체재를 찾는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 정부의 무례함에 이성적으로 대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