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난리에 ‘4대강’ 소환 통합당… 윤건영 “어처구니없다”

청양 왕진교 일원 금강에 발생한 녹조(왼쪽 사진)과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뉴시스

야권 일부에서 ‘섬진강 등에 4대강 사업을 했다면 이번 물난리를 막았다’는 주장을 하고 나선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의 폐해는 이미 온갖 자료와 연구로 증명됐다. 이런 식으로 한다고 해서 당신들의 과오가 용서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야당을 향해 ‘남 탓’이 아닌 ‘위기 극복 동참’을 촉구했다. 그는 “아직 재난은 진행 중이다. 역대급 물난리 속에서 내일부터는 태풍이 온다고 한다. 엎친 데 덮친 격”이라며 “많은 국민들이 재난에 맞서 힘을 모아 극복할 방안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야당은 남 탓부터 하고 있다. 정말 제정신이냐.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냐”면서 “앞에서 열심히 전투에 임하고 있는데 뒤에서 발목 잡는 형국”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국정을 운영해 본 정당이라면, 이럴 때일수록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고자 해야 한다”며 “남 탓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지금은 위기 극복이 우선”이라고 역설했다.

이명박정부가 경제를 일으키고 강을 살린다며 추진했던 4대강 사업은 22조원의 천문학적인 세금을 쏟아붓고도 이른바 ‘녹조라떼’ 발생 등 생태환경 훼손이 심각하다는 지적을 받으며 아직까지도 타당성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박근혜정부 때인 2013년과 문재인정부 때인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4대강 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이뤄졌는데, 이는 홍수 피해 예방과 연관이 없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특히 2013년 감사원은 “4대강 사업은 홍수 예방이 아닌 한반도 대운하 사업 재추진을 위한 사전 작업의 성격이 크다”는 결론을 내렸다.

앞서 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이 없었다면 이번에 어쩔 뻔했느냐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며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자유한국당 시절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4대강에 설치된 보를 때려 부수겠다고 기세가 등등하다”면서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조해진 의원도 “4대강 사업 당시 현 여권 지지층을 중심으로 한 강력한 반대로 섬진강 준설과 보 설치를 못 했는데 그때 했다면 이렇게 범람하거나 둑이 터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페이스북에 “MB 시절 지류·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지천에 집중돼 있다는 사실을 그대들은 이제 실감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