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국, 트럼프 대선패배 원해 사이버 공격 관여”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9일(현지시간) 중국과 러시아 이란이 미국 선거 인프라를 표적으로 삼는 등 오는 11월 미 대선에 개입하려 한다며 경고음을 보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CBS방송에서 중국 러시아 이란을 거론한 뒤 선거를 관리하는 주정부 웹사이트에 접근해 자료를 수집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틱톡이나 트위터 등을 통해 영향력을 행사하는 활동에 관여하려 시도한다며 “이는 실질적 우려”라고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서 지는 것을 보고 싶어 한다”며 “러시아 이란처럼 중국은 우리의 선거 인프라, 웹사이트 등에 사이버공격이나 피싱을 관여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이든 러시아든 이란이든 우리는 참지 않을 것”이라며 “선거에 개입하려는 어떤 국가에도 심각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그 나라 지도자가 조 바이든을 선호하든 도널드 트럼프를 선호하든 이는 중요치 않다”며 “우리는 다음 대통령이 누가 될지를 외국이 결정하도록 하지 않을 것이다. 이는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 정보당국인 국가방첩안보센터(NCSC)는 지난 7일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실패를 바라고, 러시아는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폄하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미국은 2016년 대선 때 러시아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돕기 위해 소셜 네트워크 등으로 선거에 개입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러시아 선거 개입 우려와 관련한 질문에 새롭게 부과할 제재가 많지 않을 정도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를 가혹하게 대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 스파이 추방, 외교시설 폐쇄 등을 거론한 뒤 “우리가 러시아를 처리하기 위해 남겨둔 것이 많지 않다. 그런데도 우리는 러시아에 선거에 개입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