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다다’ 이초희♡이상이, 쏘아 올린 겹사돈의 신호탄


어제(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하 ‘한다다’)에서 이초희와 이상이가 결혼을 선언, 겹사돈의 신호탄을 쏘아 올려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한껏 자극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앞서 방송에서는 윤재석(이상이 분)이 송다희(이초희 분)에게 프러포즈를 해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그녀와 한 시도 떨어져 있고 싶지 않다는 마음을 강하게 내비친 것. 하지만 송다희는 갑작스러운 그의 고백에 당황, 자신에게 프러포즈를 한 것이냐고 되물었고, 윤재석은 “나랑 같이 살자. 나랑 결혼하자 송다희”라며 결혼하고 싶다는 확고한 의지를 전했다.

하지만 그의 갑작스러운 프러포즈에 놀란 송다희는 “말도 안 돼. 나 이제 막 편입했어요 재석씨. 졸업도 한참 남았고, ”라며 복잡 미묘한 심정을 보였다. 윤재석은 송다희 덕분에 자신의 가치관이 변했음을 어필, 결혼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볼 것을 제안했고, 송다희는 흔들리는 눈빛을 보여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궁금함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의 일상은 시청자들에게 심장이 터질 듯한 설렘을 안겼다. 서로를 소중하게 바라보는 두 사람의 눈빛은 물론 사소한 일로 다투고, 화해하고, 사랑을 나누는 모습들이 그려진 것. 특히 늦은 밤, 공원에서 입을 맞추는 두 사람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심박 수를 최대로 드높이며 메말랐던 사랑의 감정을 일깨워주고 있다.

한편, 송가희(오윤아 분)는 재혼에 대해 진지하게 물어오는 아들 김지훈(문우진 분)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승현(배호근 분)이 아들을 방패로 삼은 채, 막무가내로 재혼에 속도를 낸 것. 송가희는 당당하게 나오는 그의 태도에 한숨을 내쉬는가 하면 이기적인 사랑에 참아온 감정을 터트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여기에 박효신(기도훈 분)은 송가희에게 강압적으로 구는 김승현의 태도에 분노, 송가희를 더 이상 괴롭하지 말라는 말로 마지막 경고를 전했다. 또한 김승현이 제 삼자는 빠지라며 자신을 무시하자 “제 삼자가 아니면... 아니면 어쩔 건데?”라며 그의 행동을 더 이상 방관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경고를 건네는 모습은 두 사람 사이 감정의 골을 드러내며 안방극장의 감정을 고조시켰다.

방송 말미에는 송가(家)네에 결혼을 허락받으러 가는 송다희와 윤재석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드높였다. 윤재석이 준비한 각종 서류와 ‘송다희 외조 계획서’를 보고 감동받은 송다희가 당장 집에 말하러 가자고 제안한 것. 망설임 없이 송가네로 향한 두 사람은 “다희씨랑 결혼하겠습니다, 허락해 주십시오. 어머님, 아버님”, “허락해주세요. 엄마. 아빠”라며 폭탄 발언을 해 긴장감과 충격을 극대화, 역대급 반전 엔딩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여기서 끊으면 일주일을 어떻게 기다리지’, ‘꽃길만 걸어야 하는데 벌써 가시밭길 예상이다....’, ‘나희랑 규진이는 들키지 말자’, ‘재석이가 작성해온 외조 계획서 너무 귀엽다’, ‘가희랑 효신이 행복하게 해주세요’ 등 각각의 커플들을 향해 뜨거운 반응을 내놨다. 또한 쫄깃한 스토리로 다음 주 토요일만을 고대하게 만든 ‘한다다’의 엔딩 장면에 대해서도 폭발적인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민정, 이상엽, 이초희, 이상이가 과연 끝까지 사랑을 지켜갈 수 있을지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