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암호 전복 사고 실종, 춘천시청 공무원 숨진채 발견

강원도소방본부 특수구조단 긴급기동팀이 10일 오전 북한강변에서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춘천 의암호 전복 사고로 실종된 춘천시청 이모(32) 주무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의암호에서 선박 전복사고로 실종된 5명 중 1명이 사고 닷새만인 10일 오전 8시쯤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 인근 북한강변에서 발견했다.

이날 시신이 발견된 등선폭포 인근에서는 지난 8일 오후 경찰관 이모(55) 경위와 민간 업체 직원 김모(47)씨 등 2명이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는 지난 6일 오전 11시34분쯤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발생했다.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에 나선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돼 7명이 물에 빠졌다. 현재까지 1명이 구조되고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2명은 수색 중이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