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사퇴한 靑참모들, 부동산 안 팔면 ‘X맨’ 될 것”

사의를 표명한 '강남 다주택자'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뉴시스

청와대 참모진의 일괄 사의 표명에 대해 미래통합당 조해진 의원은 “부동산 가진 분들은 빨리 나오고 싶었을 것”이라며 “(사퇴 이후) 집을 안 팔면 ‘정권의 X맨’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들은 이분들이 청와대 참모로 있을 때 ‘다주택을 해소하고 팔아치우고 1주택으로 가겠다’고 했던 약속을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원순 사건이나 그 뒤에 부동산 사태, 검찰 사태로 청와대도 위기감을 피부로 느끼고 있는 것”이라며 “정책으로 막을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사람부터 일단 갈아보고 봐야 겠다 해서 청와대 핵심 참모들이 일괄 사표를 내게 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참모진) 본인들도 사퇴 의사가 있었을 것”이라며 “부동산 사태 때문에 자기들이 X맨이 돼 있는 상태에서 안 팔고 나가면 대통령에게 누가 되니까 스스로 나가겠다는 말은 못하고 있었는데 서로 의견이 일치돼서 나갈 수 있게 된, 그래서 집 안 팔아도 되게 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전체주의’ 발언에 대해서는 “윤 총장이 그런 말을 했을 정도면 지금 일반 지식인들의, 서민들의 분노는 말할 것도 없고 일반 지식인들이 느끼는 헌정 체제의 위기감이 지금 굉장히 심각하다는 것”이라며 “윤 총장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진보진영의 원로인 최장집 교수도 전체주의가 우려된다는 표현을 직접 했다”고 언급했다.

조 의원은 “지식인들이 느끼는 민주주의 후퇴, 의회주의 후퇴, 헌정의 후퇴가 얼마나 심각한가를 대변하는 웅변하는 것”이라며 “부동산 문제를 비롯해 여러 가지 검찰 사태를 바라보는 일반인들의 시각도 그렇고, 국민은 국민대로 이 나라가 굉장히 억압적인 체제로 가고 있다라고 느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대해서는 “본질은 이번 인사를 통해서 검찰의 주력이 윤석열 사단에서 추미애 사단, 이성윤 사단, 조국 사단으로 바뀌었다는 것”이라며 “포괄적으로 보면 문재인 청와대 직할 부대가 검찰을 확실히 접수하고 장악했다”고 평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