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빈과일보 사주,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

(홍콩 AFP=연합뉴스) 1일 보안법 반대 시위를 진압하던 한 홍콩 경찰(왼쪽)이 취재기자들(오른쪽)을 향해 최루액을 뿌리고 있다. 홍콩 경찰은 '홍콩독립' 깃발을 소지한 한 시위 참가자가 첫 보안법 위배 사범으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홍콩 대표 언론인 빈과일보의 지미 라이(黎智英) 사주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10일 오전 홍콩 경찰은 홍콩보안법상 외국 세력과 결탁 혐의를 적용해 자택에 머물던 라이를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라이에게는 선동 발언 및 사취 공모 혐의 등도 적용됐다. 라이를 체포한 홍콩 경무처 국가안전처는 홍콩보안법을 적용해 이날에만 10명 정도 인사를 더 체포할 예정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라이의 두 아들도 홍콩보안법상 외국 세력과 결탁 혐의로 체포됐다.

빈과일보는 그동안 중국 지도부의 비리와 권력투쟁 등을 적극적으로 보도해왔다. 지난해 반중 시위 때는 경찰 폭력과 중국 중앙정부의 강경 대응 등을 비판했다. 한편 지미 라이 사주는 의류브랜드 ‘지오다노’를 창업한 것으로 한국에 알려져 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