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차별금지법 반대기도회 연다

한국교회연합(한교연·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지난 7일 군포제일교회에서 제9-4차 임원회(사진)를 열고 광복75주년 건국72주년 감사예배와 차별금지법 반대기도회를 오는 12일 군포제일교회에서 개최하기로 결의했다.

임원회는 광복 75주년 건국72주년을 기념해 1부는 기도회 2부 감사예배, 3부 차별금지법 반대 집회로 진행하되 한교연이 주최하고 대한민국건국회, 군포시기독교연합회 등 5~6개 단체가 연합해 대회를 주관하기로 했다. 방역 당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인원 동원 없이 각 기관 대표들만 참석한 가운데 대회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광화문 8.15집회에 참여하는 문제는 회원교단의 자율적 의사 결정을 존중하기로 했다.

임원회는 지난 임원회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의 통합을 위한 대화를 중단하기로 한 것에 대해 다시 논의하고 한기총이 정상화될 경우 통합논의를 재개하기로 했으며 한국교회의 하나됨을 위해 한교총과 통합을 위한 대화의 물꼬를 트기로 했다.

한교연은 차별금지법 반대 등 한국교회를 수호하는 문제에 대해 더 적극적이고 강력한 대응에 나섬으로써 한국교회 보수로서의 선명성을 보다 분명히 드러내기로 했다. 또 정치적 사안에 대해서는 개입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또한 대표회장 이름으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각 회원교단에도 보내 연대를 공고히 해 나가기로 했다.

임원회에서는 회원교단으로서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는 교단과 단체에 대해서는 9월말까지 시한을 정해 정리하기로 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