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회오리’ 덮친 中 네이멍구…혼비백산한 사람들

중국 네이멍구자치구에서 9일 오후 강력한 회오리바람이 불면서 33명이 부상을 당하고 몽골족의 천막집인 멍구바오(蒙古包) 150여 채 훼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회오리바람이 불던 당시 모습. 신랑왕 캡처

중국 네이멍구자치구에서 강력한 회오리바람으로 3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CCTV에 따르면 9일 오후 3시30분(현지시간)쯤 네이멍구 바오터우시(市) 시라무런 초원에서 강력한 회오리바람이 불어 33명이 부상을 입고 이곳에 관광목적으로 설치된 몽골족 천막집 멍구바오(蒙古包) 150여채가 훼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로 인해 5가구의 목축민이 피해를 보았으며 부상자 가운데 3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당시 거대한 회오리바람이 불어 호수 옆 멍구바오를 덮쳤고 멍구바오가 순식간에 훼손됐다고 현지 언론 신랑왕은 전했다. 부상자 가운데 다수는 관광지 운영사 직원으로 알려졌다.

이 멍구바오에 투숙하던 관광객 다수가 공연을 보기 위해 다른 곳으로 갔기 때문에 더 큰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