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체들 틈에 숨 붙은 개가…보성 보호소 불법안락사 의혹”

개 사체들이 담긴 포대. 오른쪽은 포대 안에서 발견된 살아있는 개의 모습. 비글구조네트워크 인스타그램

전라남도 보성군에 위치한 동물보호소에서 개 90여마리를 불법 안락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이하 비구협)는 10일 인스타그램에 “보성군 보호소에서 안락사 예정이라는 제보를 받고 현장을 급습한 결과 처참한 모습을 목격했다”며 “수의사는 어디에 갔는지 보이지 않고, 개들 사체를 싣기 위한 불도저가 대기 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럭에는 이미 안락사된 사체들이 포대에 실려있었는데 사체들 사이로 아직 숨이 붙어 있는 개도 있었다”면서 “몇몇 아이들은 피가 맺혀있고 변을 지렸는지 몸에는 변이 묻어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장에 있던 보호소 관계자는 안락사 약물 없이 포대에 넣어두면 아이들이 죽는다는 등 이상한 이야기를 하는데 수상한 점이 너무 많다”며 “경찰이 출동해 사태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원칙을 지키지 않는 불법 안락사에 대해 보성군은 어떤 책임을 질 것인지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비구협 측은 현장에 있던 포대 2개에 개 사체들이 나뉘어 담겨있는 영상도 공개했다. 이들이 2개 중 1개 포대를 뒤집어 쏟자, 사체들 틈에서 아직 살아 움직이는 개 한 마리의 모습이 등장했다. 충격적인 게시물과 영상에 네티즌들은 “너무 잔인해서 말이 안 나온다” “사람이 제일 무섭다” 등의 댓글을 달며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접수하고 있다. 보성군청, 전남도청 등에도 항의 전화 중이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동물 안락사가 그 자체로 위법한 것은 아니다. 다만 동물이 지속적인 고통을 겪거나 사람에게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등 정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만 수의사가 인도적인 방식으로 시행해야 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