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렉스 끝판왕…‘다이아몬드 3600개’ 보석마스크 등장

중국인 사업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마스크 만들어달라” 주문


한국에서 공적 마스크 118만6000장을 살 수 있는 금액의 초호화 마스크가 등장할 전망이다.

AP통신은 이스라엘 보석업체 이벨(Yvel)이 18캐럿 백금에 3600개 백색과 흑색 다이아몬드로 장식돼 가격이 150만 달러(약 18억원)에 달하는 N99 필터 마스크를 제작 중이라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스크 무게는 270g으로 일반 수술용 마스크보다 약 100배 무거운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에 따르면 마스크를 주문한 사람은 미국에 거주하는 중국인 기업가라고 밝혔다. 주문자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마스크를 연말까지 만들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작 레비 이스라엘 보석업체 이벨(Yvel) 대표가 9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 모차에서 업체가 제작 중인 마스크 일부를 들어 보이고 있다. 금과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이 마스크는 가격이 150만달러(약 18억원)에 달해 세계에서 가장 비싼 마스크가 될 예정이다. AP연합

이 마스크를 디자인한 아이작 레비 이벨 대표는 “돈으로 모든 것을 살 순 없겠지만 값비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마스크는 살 수 있다”며 “주문자는 비싼 마스크를 쓰고 돌아다니며 관심 받길 원한다”고 전했다.

레비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수많은 사람이 경제적으로 힘든 와중에 초호화 마스크를 제작하는 것은 부적절한 행위라는 비판에 “나라면 이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마스크를 주문받았기 때문에 지금 같은 어려운 시기에도 우리 회사 직원들이 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