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호복 올리자 땀이 ‘콸콸’…폭염속 中 의료진 고군분투 ‘뭉클’

웨이보 영상 캡처

한 의료진이 두꺼운 방호복을 벗자 안에 차 있던 땀이 폭포처럼 쏟아지는 영상이 회자되고 있다. 무더위 속에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에게 네티즌들의 공감과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은 무더위 속에서도 두꺼운 방호복을 입은 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던 의료진의 휴식 시간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중국 신장 우루무치 지역의 한 선별 진료소에서 촬영된 영상은 한 여성 의료진이 잠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의자에 앉아 두꺼운 방호복을 벗는 장면부터 시작된다.

여성이 두꺼운 방호복 바지의 밑단을 걷어내자 안에 차 있던 땀들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왔다. 반대쪽 다리에서는 처음보다 더 많은 양의 땀이 나와 바닥을 흥건하게 적셨다.


당시 우루무치의 날씨는 37도가 넘는 폭염이 지속되고 있었다. 두꺼운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들이 폭염 속에서 얼마나 힘겨운 시간을 보냈는지 흐르는 땀이 한눈에 보여줬다.

해당 영상이 각종 중국 매체와 웨이보 등을 통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해당 의료진들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대부분 무더운 날씨에도 코로나19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들에 대한 존경심과 감사함을 표했다.

한 누리꾼은 “온몸이 땀에 흠뻑 젖는 것도 모른 채 환자들을 돌보느라 고생하는 의료진의 모습에 감동했다”며 “그녀를 포함한 많은 의료진이 부디 자신의 몸도 챙겨가면서 환자들을 돌봤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인민망 캡처

9일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9명, 사망자는 없었다. 신규 확진자 49명 중 본토 확진자는 14명으로 모두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보고됐다. 해외 역유입 신규 확진은 35명이었다.

양재영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