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집 값 안정? 문 대통령 감이 없다…대본 그대로 읽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전남 구례군 오일장을 찾아 침수 피해 복구에 나선 주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집값이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과 관련해 “대통령 본인이 그냥 감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0일 섬진강 일대 수해 지역을 둘러본 뒤 출입 기자들과 저녁 식사를 한 자리에서 “일시적으로 그렇게 보이는 것이지 집값이 무슨 안정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보유세 부담이 다른 나라보다는 낮다’고 밝힌 데 대해 “뭘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며 “그렇게 비교하면 안 된다. 세금은 나라마다 역사적 발전을 거쳐서 돼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를 만들어봐야 아무런 소용이 없다”며 “다른 나라 예를 들어도 맞는 게 하나도 없다. 누가 대본 써주니까 그대로 읽는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다주택자 논란에 휩싸였던 김조원 민정수석 등 일부 청와대 참모들의 사표 수리에 대해서는 “자리는 짧고 집은 영원하니까 그만뒀다”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은 그냥 가만히 좀 있으라’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비판에 대해서는 “그러니까 통합당은 쓸데없는 잡음을 안 일으키면 된다. 그게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집값 잡혔다는 문 대통령, 국민 가슴에 염장질러”
문 대통령 “집값 상승세, 진정되고 있다” 발언 근거 따져보니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