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트럼프 “백악관 밖에서 총격”…기자회견 퇴장했다가 재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도중 비밀경호국 경호원의 호위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기자회견 도중 비밀경호국 경호원의 호위를 받고 퇴장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후 돌아와 브리핑을 재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밖에서 총격이 있었다”면서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토령은 “실제적인 총격이 있었으며 누군가가 병원에 실려 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찰과 경호원들이 총격을 가했으며 용의자는 총에 맞았다”고 전했다.

AP통신은 총격이 백악관에서 몇 블럭 떨어진 17번가와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에서 0.2마일(320m) 떨어진 곳이다.

미국 보안당국은 용의자의 동기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용의자는 병원에 옮겨졌으며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사고 이후 모든 시설을 봉쇄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