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아침마당’ 박찬숙 “왜소했던 아버지, 모친 키가 더 컸다”

방송화면 캡처

전 여자농구 국가대표 출신 박찬숙이 유년 시절을 언급하며 큰 키에 얽힌 일화를 소개했다.

11일 KBS1 ‘아침마당’ 화요 초대석코너에는 박찬숙이 출연했다.

이날 박찬숙은 “어머니 키가 180cm 정도였다”며 유전적으로 키가 큰 집안 내력을 소개했다. 박찬숙은 190cm의 장신을 자랑한다.

그는 “아버지는 김학래씨처럼 왜소하고 아담하셨다. 어머니보다 아버지 키가 더 작으셨다”고 덧붙였다.

박찬숙은 “초등학교 1학년 때 입학식을 갔는데 운동장에 꽉 차 있던 친구들 머리가 다 보이더라. 나만 선생님과 눈이 마주쳤다”며 “다른 친구들보다 머리 하나 정도가 더 컸다”고 말했다.

그는 “남자친구들이 ‘키다리, 꺽다리’라고 놀리는 게 너무 싫었다. 당시 여자가 키 크면 별로 안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처음부터 농구선수를 꿈꾸지 않았다는 박찬숙은 “어느 날 선생님이 운동할 생각이 없냐고 했지만 거절했다”며 학창시절에는 공부에 더 관심이 많았다는 사실도 털어놨다.

이어 “선생님들이 몰래 부모님을 찾아갔다. 한참 따라다니면서 설득했다”며 농구 선수를 하게 된 비화를 털어놨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