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집값 잡혔다는 문 대통령, 국민 가슴에 염장질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집값 안정’ 발언에 대해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크게 상처받은 국민 가슴에 염장 지르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는 신문도 안 보고 여론청취도 안 하느냐”라며 “아니면 대통령이 온통 눈귀를 가리는 간신배들로 둘러싸여 있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옛부터 현군 밑에 간신 없다고 했는데 걱정이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실패할 대로 실패했다”며 “집값이 잡혔다니요? 이미 오를대로 올랐는데 만약 여기서 집값이 더 올라간다면 그것은 국민보고 죽으라는 이야기다. 23번의 대책은 정부 실패의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 정권의 부동산 실패는 규제 일변도 정책과 공급 불안, 정부 정책의 불신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며 “성난 민심을 수습하려면 무엇보다 먼저, 대통령이 진심으로 정책 실패에 대해 사과하고 관련 장관과 참모들을 경질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앞으로 대책 효과가 본격화되면 이런 추세가 더욱 가속화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집 값 안정? 문 대통령 감이 없다…대본 그대로 읽어”
문 대통령 “집값 상승세, 진정되고 있다” 발언 근거 따져보니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