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기상청이 정확해” 실검 등장한 해외예보들

노르웨이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8월 내내 장마가 이어지는 가운데 우리나라 기상청 대신 해외 예보를 챙겨보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기상청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해외 예보가 더 정확하다는 입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온라인상에는 해외 예보 사이트를 추천하는 글이 잇따랐다. 각종 커뮤니티에는 “우리나라보다 노르웨이 기상청이 더 정확하다” “국내 기상청만 보다가는 낭패다” “아큐웨더는 한 번도 안 틀렸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11일 실시간검색어에는 노르웨이 기상청이 높은 순위에 올랐다. 이밖에도 핀란드 기상청, 미국 아큐웨더, 영국 BBC웨더 등이 관련 검색어로 등장했다.

이처럼 해외 예보에 대한 신뢰가 급증한 이유는 우리나라 기상청의 연이은 오보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6월 24일부터 시작된 중부지방의 장마는 오는 14일까지 이어져 역대 최장 장마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는 올여름 역대급 폭염을 예상했던 기상청의 당초 예보와 크게 다르다.

8월부터 다시 폭염이 시작될 거라는 기상청의 예측이 또 엇나가자 해외 예보를 찾는 사람들이 급격하게 늘었다. 이들은 주로 노르웨이나 핀란드 등 북유럽 국가 기상청 홈페이지, 미국 아큐웨더, 영국 BBC웨더 등을 참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외국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한국 날씨를 확인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