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값으로 월급 탕진 후 강도살해 40대 징역 25년


술값으로 월급을 탕진하고 가정집에 칩입해 금품을 훔치려다가 집주인을 살해한 40대에게 법원이 징역 25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의정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다주)는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모(40)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씨는 3월 초 자신의 월급 180만원을 3일만에 술값과 유흥비로 모두 사용하고 이를 만회하기 위해 같은 달 14일 오전 3시30분쯤 금품을 훔치기 위해 동두천시의 한 주택에 침입했다.

김씨의 침입으로 방에서 잠을 자던 집주인 A씨(77·여)가 인기척에 뒤척이자 김씨는 A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뒤 달아났다.

결국 A씨는 숨졌고, 경찰은 A씨의 집 주변 CCTV를 분석해 하루 만에 김씨를 검거해 구속한 뒤 재판에 넘겼다.

법정에서 김씨는 지적장애인 부인과 결혼해 어린 두딸을 두고 단순 노무에 종사하며 생계에 시달리고 있다며 선처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강도살인죄는 재물이라는 부차적인 이익을 위해 대체할 수 없는 한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반인륜적인 범죄로 그 불법성과 비난 가능성의 중대함에 비춰 볼 때 피고인의 범행은 어떠한 사정으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피해자는 극심한 고통 속에 홀로 생을 마감했고 유족은 평생 헤아리기 힘든 상처와 상실감, 고통을 안고 살아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