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쇼핑몰 18곳 버젓이…日가미카제 상품 판매 중

이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국내 온라인 쇼핑몰 18곳에서 일본의 ‘가미카제’ 관련 상품이 판매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광복 75주년을 앞두고 국내 대표 온라인 쇼핑몰 24곳을 조사한 결과 18곳 대형쇼핑몰에서 가미카제 관련 티셔츠와 모자, 신발 등을 판매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가미카제는 제2차 세계대전 막바지에 군비 부족으로 미군의 상륙을 막아낼 힘이 떨어지자 폭탄을 장착한 비행기를 몰고 자살 공격을 한 일본군 특공대를 말한다.


서 교수는 “전 세계 곳곳에서 가미카제에 대한 정확한 의미를 몰라 제작된 상품들을 발견하면 메일을 보내 수정해왔다”면서 “국내 사정은 어떤지 파악하기 위해 온라인 쇼핑몰을 처음으로 조사해 봤는데 그야말로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서 교수에 따르면 가미카제 상품은 주로 대형 온라인 쇼핑몰의 해외 구매대행 플랫폼에서 발견됐다.

서 교수는 “아무리 구매대행 플랫폼이라 하더라도 제대로 된 검증 없이 가미카제 관련 상품들을 버젓이 판매하는 건 잘못된 일”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서 교수는 “가미카제 관련 상품 대부분이 전범기인 욱일기 디자인과 연관된 것이 많다”며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 상품이 판매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에서 판매되고 있는 가미카제 관련 상품들만 질타할 것이 아니라, 이번 국내 사례들을 통해 우리 스스로 한 번 더 반성할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