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서 김조원 비판 봇물…“물러났어도 집 팔아라”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남 2채를 끝내 처분하지 않고 청와대를 떠난 김조원 전 민정수석을 향해 여권이 맹공을 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주거 문제 해결 의지를 남도 아니고, 가까이 있는 참모가 꺾은 뒤 유유히 청와대를 나왔다는 날선 발언이 쏟아지고 있다. 김 전 수석이 참모를 그만뒀어도 팔려던 집은 팔아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11일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김 전 수석에 대해 “처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국가 운영이 더 중요한데, 언론 보도대로 부동산을 내놓을 때 더 비싸게 내놨다거나, 그런 것에 대해서 불만을 느꼈다면 적절치 못한 것”이라며 “(퇴임 후에도 2주택을 보유한다면) 사회적 비판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진성준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통상 퇴임하는 수석은 마지막 인사를 하는데 김 전 수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며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민주당 소속으로 국회 부의장을 지낸 이석현 전 의원은 전날 KBS 인터뷰에서 김 전 수석과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을 향해 “물러났어도 집을 팔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국민에게는 집을 한 채씩만 가지라고 했는데, 대통령 옆에 있는 사람이 2채를 갖고 있으면 국민들 속이 얼마나 상했겠느냐”면서 “(집을 팔지 않으면) 직(職)보다 집을 택했다는 통합당의 말이 옳은 말이 된다”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