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뚜껑 들고 떴다…태영호·심상정 ‘극과극’ 수해현장

수해복구 현장을 돕고 있는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하 sns 캡처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수해복구 사진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비교되면서 화제가 됐다. 복구현장에서 진흙 범벅이 된 모습의 태 의원과 비교적 깨끗한 모습을 하고 있는 심 대표가 극과 극이라는 여론이다.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충북을 중심으로 수해복구 작업을 벌였다”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태 의원을 비롯한 몇몇 통합당 의원들이 수해복구에 나선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태 의원은 셔츠와 바지 등에 진흙이 범벅된 상태로 변기 뚜껑을 들고 있어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조 의원은 이어진 글에서 “각자 맡은 일을 조용히, 묵묵히 하다 보면 등을 돌리셨던 분들도 우리를 뒤돌아봐 주시지 않을까”라며 “사진들은 의원들이 서로를 격려하기 위해 서로 찍어준 것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심 대표의 깨끗한 수해복구 사진이 보여주기식이라며 비판을 받았던 터라 태 의원의 사진은 호평을 받기 시작했다.

몇몇 누리꾼은 “이게 진짜 봉사활동이지” “심상정과 너무 비교된다” “보여주기와는 다른 봉사활동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심 대표를 향한 비판은 거세졌다. 심 대표는 지난 7일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에서 수해복구 활동을 했다는 글과 함께 5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수해복구 지원작업을 했다”며 류호정 정의당 의원 등과 함께 복구작업에 나선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심 대표가 입은 티셔츠와 장화가 너무 깨끗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한 누리꾼은 “복구현장인데 옷이 저렇게 깨끗한 게 말이 안 된다“며 ”보여주기식의 봉사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심 대표는 현재 사진을 삭제하고 글만 남긴 상태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