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다녀간 잠실구장… ‘경기 가능’ 판정 받은 이유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구장 관계자가 주의사항이 적힌 안내판을 들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서울 잠실야구장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방역지침을 잘 지켜 소독 후 차질없이 경기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KBO 사무국은 코로나19 확진자의 잠실구장 방문을 확인한 뒤 서울 송파보건소가 역학조사를 벌였다고 11일 밝혔다. 조사 결과 구단과 구장 측이 방역 지침을 잘 지켜 이후 구장을 철저히 소독하면 프로야구 진행에는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는 가족 1명과 함께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를 관전한 뒤 6일 발열 증세를 보였다.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거쳐 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O 사무국의 협조로 10일 잠실구장 역학 조사에 나선 송파보건소는 구장 CCTV, 중계 영상 등으로 확진자의 동선을 추적했다.

확진자는 당일 오후 6∼9시 경기장 출입문과 화장실, 관중석만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와 주변 인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지침을 잘 준수해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방문 당시 확진자가 별다른 증상이 없었고, 주변 근무자도 마스크 잘 쓰고 있던 점 등을 고려해 확진자가 머문 구역과 주변 시설, 화장실 등 철저한 소독을 전제로 프로야구 경기 진행에는 이상 없다는 소견을 KBO에 전달했다.

역학 조사관의 지시대로 KBO와 잠실구장 관리본부는 화장실, 복도, 좌석 등 확진자 동선을 따라 소독과 방역 조치를 완료했다. 다만 11~13일 KIA 타이거즈와의 홈 경기를 개최하는 LG 트윈스 구단은 안전을 걱정해 예매 취소를 원하는 관객에게 취소 수수료 없이 환불할 방침이다.

KBO 사무국은 “코로나19 방역 지침 준수로 방역·소독 후 잠실야구장에서의 경기 진행에 문제없다는 역학 기관의 확인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더 철저하게 방역을 시행하고 안전 수칙을 지켜 안정적으로 정규리그를 운영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